Attention To The Detail.

October 28, 2014

OpeningMontage_Analog_2005

Opening Montage는 그 동안 만들었던 그 어떤 파트 보다도 대단히 심혈을 기울였었던 기억이 납니다. 왜냐하면 다른 개인 파트들은 주인공들과의 의사소통을 통해서 음악의 선곡이나 파트의 편집 등에서 많은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창조적인 발상이 가능한 면이 있어 대부분의 파트에서 편집이 까다롭지 않았으나, 오프닝의 경우 많은 스케잇터들의 클립을 모두 모아서 제 자신의 스타일과 방향성대로 편집을 해야 하는 까다로운 과정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날로그의 오프닝은 최대한 많은 숨겨진 local skater들을 발굴하여 멋진 장면들을 남겨놓는 데에 그 의의가 있다고 하겠으며, 언제나 그렇듯이 전국 각지를 다 돌지는 못했지만 스케잇의 메카인 남부 지역(부산, 마산, 창원 등)의 주요 스케잇터들을 커버하고 서울의 루키와 OG skater들을 시간이 허락하는 대로 촬영하여 남긴 장면들을 모두 모아서 편집하였습니다. 제일 주목할 장면들은 뭐니뭐니해도 full part제작이 무산된 양준무의 footages들인데 아쉬움을 달래기 위하여 제일 먼저 Opening Montage의 서두를 장식하였습니다. 그리고 독일에서 건너온 Manual전문 김진엽군의 모습 또한 이 때 최초로 촬영되었는데 일산 호수공원 매뉴얼 같은 경우 원래 사진을 촬영하러 합류한 진엽군이 보드가 없자 제 보드를 빌려서 촬영하여 멋진 장면을 남겨 주었던 것도 기억에 남는 일이었습니다.

한편 남부 투어 시 진주 손호성군의 50-50또한 매우 인상적인 장면이었는데, 왁싱도 안된 kinked hubba에서 몇 번의 시도만에 바로 랜딩을 하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조광훈의 경우 Chicken Run의 full part를 위해 2005년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던 관계로 많은 모습을 담지는 못하였으나 컬트에서의 부드러운 line으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부산의 전설 신종민의 경우 2003년 EYY촬영 당시부터 서로 인사를 하며 지내는 정도의 어색한 사이였으나 이 당시에는 형주 및 성진군의 도움으로 많은 장면들을 담을 수 있었고 사직에서의 각종 footages, 특히 사직 b/s180 down의 경우 단 두어번의 시도만에 바로 두 개의 앵글에서 촬영할 수 있을 정도의 엄청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서울의 스케잇터 중 박근우에 대한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는데, 근우의 탄력과 부드러움 또한 매우 주목을 많이 받았으나 다소 저평가 되어 있는 스케잇터 중 한명이었습니다. 특유의 부드러운 발목스냅과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하는 각종 계단에서의 모습들, 특히 Analog에서 보여준 평촌 BIG4에서의 kickflip down은 제가 fisheye를 담당하고 NYCPep군이 Long shot을 맡았는데, 펩시군이 촬영한 클립이 엄청나게 멋있는 나머지 fisheye는 바로 throwaway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후 몇몇 친구들이 동일한 spot에 나타나서 몇 가지 장면들을 촬영하였는데 근우의 kickflip만큼 멋진 장면들도 찾아보기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EYY의 주인공들인 김용민, 양동철, 고성일, 백승현의 추가 영상들을 공개하였는데 동철이의 마산종합운동장 kickflilp run과 김용민의 영풍 nollie overcrooked grind(아쉽게도 Roll away는 하지 못하였습니다만)같은 장면들은 지금 다시 봐도 멋스러운 장면이네요. 이 모든 것들이 가능하게 도와준 모든 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며 Analog의 Opening Montage를 마지막으로 Analog 시리즈도 마무리 지을까 합니다. EYY와 Analog을 만들면서 동고동락하며 스케잇 하고 촬영해온 많은 형제들에게 큰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

(Stress Montage/Opening/Closing/Credit 영상들은 DVD에서 감상하실 것을 추천드립니다^^;)

June 6, 2011

It’s been a long time, brothas! (8)

Filed under: BROTHAS — Tags: , , , , — bsfilmworks @ 2:13 am

근래에 있었던 개인적인 큰 충격을 이겨내기 위해 현업에 복귀하기 전에 같이 걱정해준 스케잇터 친구들을 직접 찾아가 보기로 하였습니다. 이날 많은 친구들을 보지는 못했으나 보근, 광훈, 승욱, 진배 및 건후 등 몇몇 친구들과 함께 간단한 스케잇도 하고 보근군의 촬영세션에 함께 참여하여 현장의 분위기를 담아 보았습니다. 발전기를 안가져 간 것이 좀 아쉬운 세션이었는데 이 날 루키들의 모습들이 눈에 띄었고 한두 번 촬영해본 적이 있는 건후군은 2단 킹크렛지에 5050을 간단하게 질러 주었는데 fisheye로 촬영한 보근이의 컷이 가장 제대로 나왔으니 나중에 어떤 식으로든 볼 수 있겠죠.

잠깐 개인적인 얘기를 해 보자면 돌아가신 아버지는 제가 하는 모든 일들을 지켜보시는 스타일이셨습니다. 대학교 학업은 뒷전이고 스케잇과 촬영 및 작품제작에만 몰두해 있는 저를 보시면서도 크게 잔소리 하신 적 없었던 그런 분이셨고 EYY시사회때에는 직접 찾아오셔서 메인이벤트도 감상하고 가시는 등 제가 하는 일들을 조용히 지켜보시며 보이지 않게 힘을 실어주셨던 분이셨습니다. 당시에는 부모님들의 그런 모습들이 큰 느낌이 없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까 제가 하는 것들을 할 수 있도록 지켜봐 주시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아버지께서 같은 세상에 계시지는 않지만 제 마음속에는 항상 최고로 존경하는고 사랑하는 인물로 남아있을 것입니다.

어쨌든 이 영상에서는 은근히 여러 가지 사건이 있었는데 그 중 하나는 예전 컬트에서 ‘빡빡이’라는 닉네임으로 유명했던, 이름을 전혀 모르니 별칭으로만 부를 수 없었던 그 양반도 잠깐 등장했고 공익요원으로 근무중인 진배와 잠시나마 사는 얘기도 할 수 있었습니다. 다들 나이가 먹어 가면서 인생에 대한 걱정도 하고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도 던져 보고 답도 찾아야 할 시기가 온 것 같습니다. 이 와중에도 건후는 5050을 몇 번의 시도만에 랜딩을 하더니 재촬영 요구에도 백투백으로 바로 랜딩해 버리는 저력을 과시 하였습니다.

비록 많은 친구들을 볼 수는 없었으나 역시 촬영을 할 때 저는 살아있음을 느낀 하루였습니다.

모두들 고맙고 수고했습니다.

November 14, 2010

He Comes_De La Soul f/ Ghostface (From ‘The Grind Date’)

Filed under: 2000~2017,LYRICS STUDY — Tags: , , , , — bsfilmworks @ 3:14 am

예전에 진홍이가 만들었던 ‘The Frizizer’(스펠이 맞는가 모르겠습니다.)에서 조광훈 단독파트에 사용된 음악으로도 알려져 있는 De La Soul의 라임을 공부해 봅시다. 마지막 Verse에서 Ghostface아주 제대로 랩 내뱉네요. 역시 최고!

“Oh, whaddya know? He comes”

[Posdonus]
Down, like water, fresh out the clouds clown
Drown you like terrible weather
Nobody does it better than I, so approved by Carly Simon
Most rappers is real hard, but still hardly rhymin
To all – rise and shine – give God the glory
I already give a percent of mine to Bert & Cory
And still got bills and employees to pay
So excuse me Lord, we’ll settle up towards the end of my days
My ways of control is hard to swallow
Known to lead, but some would rather see me follow behind
Sorry to dis-appoint, but dis joint’s mine
Dis-play your indie but say no –
- more or I’ll blind you like spit did to Remo
- to the dirt – and edit the clip and lost Kano
My mens wear problems like Timbs
See it all in they face, ask Mase, he got wars to win
Scores to settle, crews to crush
You rush right in to see him do it with a smile
It’s Long Isle y’all, longevity sustainin my celebrity status
From AM to PM, you see him on file y’all
I was told to step righteous, so when it’s done
everyone will say I stepped right
And whether through religion, or stopped by the cop
shinin his flash in my face, I’m bound to see the light

“A few short words, and whaddya know?”
“Oh, whaddya know? He comes”

[Dave]
Aiyyo I’m up against these walls, here’s my back stiff straight up
Dazzle and razzlin broads like I’m little Juan Magic
Magnetically handle mics, they don’t drop
Top drama every time these commas don’t drop
Pop spots like lint on your shirt, the net worth
to shoot the rock homey in many courts of ball
Four couldn’t do it, so we bring all six
I circumcise the track, you just a dick – overlapped and hooded
Skin repeated like Stutterin John
I repeat like yesterday, it don’t stop
George of this poor life pop, put to Scarlet
in a place she believes, much better than your lies
She say she lookin better in my eyes, bullshit!
Same crock she done ran to duck, crammin to fuck
I put the pudding on her like Bill Cosby
I tried to speak my piece in court but Judge Mills paused me
Bifocusedly die hopeless sometimes
Yo cry your poker face, you oughta try it one time
When God is an non pos’, you stand to download
Demanded like slaves on trial – we want free
Man cock aim ready, it’s time you MC
So you rappers bust bee-bee guns, graffiti runs
through my veins since cable with the wired remote
Woodgrainin like you wired his float

[Interlude: Ghostface]
C’mon, Pretty Toney and De La Soul
We was rhymin through the frozen street since 8 years old
Take us back to eighty-eight, you couldn’t catch our flow
A group of kids so original

[Ghost] You heard?

[Interlude]

[Ghostface Killah]
Tony ‘Tana with big hammers for bad manners who got ‘em
We kiss cannons for Scrangelous crew, and his whack dancers
Bitin is forbidden pah, pay that tax
And don’t you ever look at us funny – boy, we’ll bring rap back
And that’ll hurt you like Superman, chased by a group of men
with dyna-mics, real hip-hop’ll do you in
For you like Loo Goo Kim, or Moo Loo Inn
Hula hoop all bitches crew full with brand new Keds
Cutmaster kill ‘em, make sure we cut classics
Buck bastards in broad day and tuck caskets
Next to Uday and Qusay, how can the group shoot the PA
and just lay whooptay whooptay?
Use the ruse, sport beads and snatch a dude’s toupee
Since tunin into T-La Rock’n AJ
Ghostface gats is freshed squeezed like a glass of OJ
Girls you can go cruisin in my OJ

“A few short words, and whaddya know?”
“Oh, whaddya know? He comes”

March 8, 2009

Jose’s Day

Filed under: BROTHAS — Tags: , , , , , — bsfilmworks @ 20:33 pm

2000년대 초에는 정말 하루가 멀다하고 서울 여기저기를 휘젓고 스팟을 찾아 다니면서 다같이 촬영도 하고 스케잇도 하는 등 서울의 씬을 만들어 나가고 있었으나 현재는 다들 자기 할 일이 바쁜지라 이런 시간을 같이 못내는 것이 아쉬웠다. 허나 최근에 승욱이가 이러한 기회를 한 번 만들어 주었고 퇴근 후에 모여 강남일대 스팟들을 찾아 나선 결과 광훈이, 승욱이와 진엽이가 몇 개의 간단한 클립을 남겨 주었다. 내가 같이 촬영해 왔던 많은 스케이터들에게도 앞으로 시간이 되면 연락해서 자주 모여서 멋있는 장면들을 많이 만들어 나중을 위해 자신의 발자취들을 많이 남겨놓을 것을 부탁하는 바이다. 그리고 게스트로 출연한 강남 로컬 스케잇터이자 아티스트 김윤협군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전한다.

March 5, 2009

조광훈_Frontside Crooked Grind Slammin’

Filed under: BROTHAS — Tags: , — bsfilmworks @ 10:53 am

 광훈이(Mabe)의 frontside crooked grind는 스타일 면에서 상당히 진보되어 있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겠으나 이날만큼은 프루덴셜 렛지에 좌절을 느낀 하루였을 것이다. 나이가 젊은지라 빨리 회복되었겠지만 확실히 스케이트보드에서 만만하게 볼 기술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낀 Filming Session이었다. 본 클립은 2월촬영세션 1탄이고 곧 2,3탄이 준비되어 있으니 Stay tuned!

Powered by Word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