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ention To The Detail.

March 4, 2012

Seunghyun Baek_ssfs180flip_EYYposter

Filed under: WORDS — Tags: , , , , — bsfilmworks @ 1:41 am

2003년 회상 시리즈 2탄 EYY VHS 광고용 포스터입니다.

이 사진을 이환군이 촬영할 당시 저도 동일한 앵글에서 풋티지를 남겼습니다만 역시 사진만큼 순간을 정확하게 설명하는 멋있는 장르는 없는 것 같습니다. 특히 스케잇 씬에서 사진자료들이 가지는 의미들은 영상으로도 표출할 수 없는 특별한 느낌을 가지고 있고 한 장의 사진이 몇 분의 클립보다 많은 내용들을 담고 있고 더 많은 기억들을 가져다 주는 대단한 매력을 선사하지요.

이 날은 아마도 컬트 지하에 위치하고 있던 스케잇보드 샵인 우후청산에서 개최하는 대회가 있기 전날로 기억 됩니다. 가볍게 몸을 풀고 대회를 준비하던 승현이가 이환군과 사진을 촬영하였는데 몇 번 시도하지도 않고 가볍게 랜딩하여 멋진 장면을 남겨 주었고 EYY VHS버전에서는 이 장면이 마지막 슬로우모션으로 처리되어 출시된 바 있습니다.

사진을 보면 여러가지 재미있는 점들이 발견 되는데 우선 이 당시 제 기억으로 투사에서 Popwar deck을 판매했던 당시였던 것 같습니다. 저도 몇 번 사용한 적이 있는데 제 기억이 틀리지 않다면 팝워 데크에 투사 스티커를 붙인 모습이 눈에 들어오는군요. 거기에다가 배경인 컬트 렛지쪽으로 눈여겨 보면 당시 Graffiti Artist로 활발하게 활동하던 WK군의 작품들도 볼 수 있네요.

한편 그 당시에 반팔티 슬리브를 잘라내고 팔목아대를 착용한 모습은 역시 J.Thomas를 연상시키는 승현이의 강한 마인드를 연상시키게 되죠. 지금은 아마 주요 부위에 tatoo를 해서 이 당시의 깨끗한 팔과 많이 틀려졌겠지만 스케잇 마인드만은 변치 않을 것으로 확신 합니다. 기회가 되면 백승현군의 새로운 모습들을 다시 담아보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마지막으로 포스터 디자인을 살짝 보자면 처음에 EYY폰트를 개발할 당시에 이런저런 생각이 떠오르던 중 이환군이 갑자기 판박이 폰트를 변형하여 거친 느낌으로 재탄생 시켜 창작하였는데 상당한 노가다 작업이었던 것으로 기억 납니다. VHS버전에서는 영상에서 폰트의 맛을 제대로 살리지 못해서 아쉬움이 남았는데 그나마 DVD버전에서 A-Z까지 폰트를 제가 직접 수정하여 제작해서 영상에서도 비디오 커버와 동일한 폰트로 통일감 있게 일치를 시켜주었던 기억도 나네요.

개인적으로 컬트는 19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초의 모습들과 분위기가 최고로 자연스럽고 고무된 분위기였던 것 같습니다.

오늘 블로깅은 여기까지 하고 다음에 또 봅시다.

November 25, 2011

Free Cult

Filed under: 2000~2017,WORDS — Tags: — bsfilmworks @ 22:21 pm

파워 블로거도 아니고 워드프레스 설치하고 나서 블로그 제대로 관리도 못하고 있지만 오랜만에 또 글을 올립니다. 이럴 때에도 역시 외국에 나와 있는 것이 아쉬운 순간인데 최근 컬트 아래쪽 물갭부분이 공사에 들어갔다고 하네요. 아직 완전히 결정난 것은 아닌 것 같은데 지상주차장을 만들려고 공원을 파헤치기 시작했다는 소문이 들려오고 있어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을 어찌할 수가 없습니다.

컬트는 아시다시피 한국사적으로 조선시대 무인들이 무공훈련을 하던 공원에서 현재에는 한국 스케잇씬의 성지로 자리잡은 지 어느 새 15년 이상이 되어가고 있는 곳입니다. 이런 상황을 아는 지 모르는지 공무원들의 어리석은 탁상 행정 덕택에, 물론 결국 목적은 돈이겠지만서도, 아름다운 공원과 녹지대를 흉물스러운 주차장(?)으로 변경하는 우를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착공 이후 스케잇터 등 각종 단체 및 개인으로부터 벌써 민원이 많이 들어왔는지 담당자가 이제 사태 파악을 한 것 같기도 한데요. 컬트를 알고계신 분이라면 누구나 이번 Free Cult Movement에 동참하셔야 된다는 사실! 개인의 힘을 모아서 큰 변화를 일으키는 것을 멀리서나마 응원하고 싶습니다. 자세한 컬트 현황 및 Free Cult내용은 데일리그라인드 또는 페이스북 free cult page를 참조하시면 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컬트가 언젠가부터 어설픈 설계의 보울이 생기고 라인이 나오지 않는 설계의 기물셋팅 등 여러가지로 마음에 들지 않는 기물천국으로 변해버린 것도 안타까운 마당에 완전히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고 생각하니 만감이 교차 합니다. 맘 같아서는 아예 이번 기회에 공사비 책정예산을 전면 스케잇파크 재 설계 및 시공에 투입하고 스케잇터에 의한 디자인 및 시공관리를 해서 재 탄생시켜 버리고 싶네요. 만일 이게 실현된다면 토목 기술자이자 스케잇터로서 언제든지 바로 한국으로 날라갈 것입니다.

이번 사건이 단순 해프닝으로 끝나기를 간절히 기도 합니다.

August 17, 2008

차정열_Kickflip Slammin’

Filed under: BROTHAS — Tags: , , — bsfilmworks @ 23:02 pm

 

예전에 글로 올렸던 정렬이와의 컬트 왕돌갭 촬영분을 웹에 공개하기 위하여 클립을 제작하였다. 도데체 얼마만에 비디오클립을 만들어 올리는 것인지 모르겠으나 만드는 동안 정열이와의 촬영시 느꼈던 즐거움과 설레임을 다시 한번 느끼며 만들어 보았다. 여기 방문하는 여러 친구들이 그 때의 기분들을 같이 느낄 수 있으면 하는 바램이다.

inspired by 

July 26, 2008

On the verge of pushing

Filed under: WORDS — Tags: , — bsfilmworks @ 23:08 pm

 2000년도부터 현재까지 Street Skating의 최전선에서 친구들과 함께하면서 지금도 많은 것을 그들에게 배우고 때로는 잘못된 것이 있으면 조언도 해 주면서 최상의 결과물을 만들어 내려고 노력해 왔다. 처음에는 촬영을 한다는 것 자체가 매우 어색하고 카메라를 들이댈 때마다 평소때와 달라지는 몇몇 스케잇터들에게는 미안할 정도였는데 그래도 적응이 많이 되었는지 요새는 어색한 부분이 전혀 없어져서 다행이다.

 허나 지금까지 촬영해 보지 못했던 새로운 스케잇터를 만나면 언제나 즐겁고 설레이는 묘한 분위기가 조성되는데 지난주에는 오랜만에 그런 기분을 느낄 수 있었던 기회가 찾아왔으니 바로 부산 최고의 스케잇터 중 한명인 차정열과 촬영을 할 기회가 생긴 것이었다. 5Boro NYC녀석들이 컬트에 와서 촬영하고 간 계단+왕돌갭 스팟에서의 촬영이었으니 정열이는 그 먼 갭을 Kickflip으로 뛰어보겠노라고 펩시와 즉석에서 OK사인 후 촬영에 돌입하였다.

 항상 말없이(서울에 온지 얼마 되지 않아서 더욱 그런지도 모르겠다.) 멋있는 스케잇팅을 선사하는 부산사나이인데다가 워낙 김형주군과 많은 촬영을 했기 때문에 비디오를 찍는다는 것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듯 보였고 처음 5번의 시도에서 랜딩을 하고 미끄러지는 등 하수구 때문에 아쉬운 장면이 많이 있었고 이 때만 해도 금새 랜딩을 할 것 같은 분위기였다. 그러나 역시 여기까지는 내 생각이었던 것, 어느새 수십 차례의 시도가 지나고 매우 아쉬운 장면들이 지나가자 비디오를 찍는 본인이나 계단을 뛰는 정열이나 초조해져 가고 몸상태는 나빠져 가고 있었던 듯 했다. 알고보니 발목이 별로 좋지 않은 상태에서 뛴 듯 했는데 다 나았는지 모르겠다.

 결국 완벽한 랜딩을 보지 못하고 촬영을 접어야 했으나 조용하게 멋진모습을 보여주는 정열이는 정말 내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스케이터 중 한명이라 자신있게 말할 수 있으며 솔직히 말도 안되리라 생각되는 그 갭을 킥플립으로 거의 랜딩한 그 장면또한 뇌리에서 지워지지 않는다. 시간이 지나 Cult Story라도 만드는 날이 온다면 이 장면은 반드시 들어가게 될 것이다. 항상 촬영을 하고 분석을 하고 느끼는 것이지만 정열이 같은 스케잇터가 한두 명만 더 있어도 한국 스케잇보딩이 많은 발전을 할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고 행동으로 모든것을 보여주는 멋있는 모습 또한 존경할 만한 가치가 있다. 랜딩하고 나서 넘어진 몇 번의 아쉬운 장면들을 계속 돌려 보면서 역시 대단한 녀석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니 말이다.

 서울로 와서 일을 하니 촬영할 기회가 앞으로도 많아지겠지만 이번 촬영은 정말 잊혀지지 않는 순간 중의 하나가 될 것이 분명하고 이런 순간에 촬영에 대한 열정과 희열이 더욱 쌓여만 가게 되는 것이 아닌가 한다. 2010년이 되면 기억에 남는 순간들을 정리하는 동시에 10년 촬영을 기념하여 명문집을 하나 만들어 봐야 될 것 같다.

 

Originally Posted on 2006/05/21 14:17

fakie pop shove-it

Filed under: BROTHAS — Tags: , — bsfilmworks @ 21:09 pm


fakie pop shove-it
photograph by 1=p

 

Originally Posted on 2004/04/10 02:38

best alliance in skateboarding

Filed under: BROTHAS — Tags: , , — bsfilmworks @ 21:05 pm


bsfilmworks crew

photograph by Joo

 

Originally Posted on  2004/04/06 23:43

Powered by Word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