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ention To The Detail.

July 26, 2008

eyy_YMK

Filed under: WORDS — Tags: , — bsfilmworks @ 21:02 pm

 다른 3인의 주인공보다 알고 지낸 기간이 적은데다가 평소에 친분도 없던 이 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더욱 하고 싶은 것은 아마도 이 녀석의 독특한 스케이팅 스타일 때문인가, 아니면 생각이 있는 스케이팅을 하기 때문인가, 그것도 아니면 여자를 좋아하기 때문인가 지금도 잘 모르겠다. 폴란드에서 오랫 동안 살다와서 그런지 처음에는 한국의 문화에 적응이 어려워 형들에게 많이 욕도 먹고 고생도 했다고 하는데 지금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생각이 아주 올바르게 나가고 있는 스케잇터 중 한명이라고 자부한다. 솔직히 만일 누군가가 김용민이 선배들에 대한 예의가 없고 존경심이 없다고 말한다면 그 사람은 자기 자신을 한 번 돌아봤으면 한다.

 스케이트보딩의 불모지인 한국에서 뭔가를 만들어 내고 있는 사람들을 존경하고 그들과 함께 하려고 항상 노력중인 모습이 보일 뿐더러 최근에는 로컬 스케이터들과 함께 한국 최초로Wyfluence라는 브랜드를 런칭하여 활발한 활동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제일 중요한 것은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스케이트보드 자체나 브랜드 방면에서도 스타일을 항상 중요시 하는지라 데크나 휠의 디자인같은 아주 세부적인 면에서 신경을 많이 썼음을 알아볼 수 있다. 몇년 전 EYY가 출시된 이후 한 대회에서의 무릎 부상으로 그의 스케잇팅을 당분간(어쩌면 상당히 오래 갈 수도 있다고 한다.) 볼 수 없겠지만 멋지게 부활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몇 년 동안은 eyy에서나마 김용민의 파트를 볼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하며 살아야 겠다.

 스케이트보드 촬영은 절대 100% 성공을 전제로 하지 않고 시간이 아무리 많아도 해결이 되지 않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이 친구의 클립은 더더욱 담기 힘들 수도 있고 어떻게 보면 엄청 쉬울 수도 있다. 대전 투어당시에는 한 방에 fakie frontside crooked grind를 타버릴 정도로 놀라웠던 반면 오랫 동안 촬영했던 Switch stance frontside pop shove-it nosegrind는 결국 담지 못했다. 뭐니뭐니해도 제일 기억에 남는 컷 두개는 영풍에서의 s/s 180 crooked 와 nollie crooked 였다.(거의 랜딩을 했으나 완벽한 컷으로 쓰기에는 모자란 풋티지여서 정식 발매본에서는 slam장면만 나와있다.)

 여담이지만 개인적으로 할 줄 아는 기술이 몇 개 없으나 그 중 자신있는 ½cab crooked grind를 아주 멋지게 하는 것도 이 친구를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 이 친구랑 같이 타는 날에는 항상 성공률도 높고 잘 타지는 것이 웬지모를 영향을 받기도 한다. 이 친구의 주 활동 무대 중 하나인 올림픽공원 스케잇터들의 경우 김용민化(Yominization)된 사람들이 한둘이 아닐 정도로 김용민의 여파는 상상을 초월한다고.

 

Originally Posted on 2005/07/31 10:05

No Comments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L

Leave a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Powered by Word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