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ention To The Detail.

August 25, 2010

Little tips for skate filmers out there

Filed under: WORDS — Tags: , , — bsfilmworks @ 0:14 am

다들 오랜만입니다.

간만에 또 visual information?없이 잔소리로 블로깅을 해 볼까 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희귀한 한국 스케잇 scene에서 활동하고 있는 모든 videoman들에게 존경의 마음을 표시 합니다. 본인은 현실이라는 아주 큰 굴레에 갇혀 현재는 조용히 한국 scene을 관망하는 위치에 서 있지만 그래도 열심히 뛰고 있는 후배들을 위해 몇 마디 조언이라도 해 볼까 하고 글을 씁니다. 또 언젠가 다시 scene에 작게나마 복귀하여 친구들과 함께 전방으로 나가고 싶기도 합니다.

오늘은 마인드로다가 갖춰야 할 점들은 배제 하고…이미 이전 블로깅에서 장비 및 마음가짐에 대해서는 몇 마디 언급한 적이 있었죠. 촬영 시 물리적, 기술적인 측면에서 좀 이야기해 볼까 합니다. 다들 알고 있겠지만 해외 비디오들을 유심히 보면 시대의 흐름에 따라 유행하는 앵글도 있고 새롭게 시도되는 앵글도 있습니다. 이러한 ‘각’들은 여러가지 방법으로 자신의 것을 만들기가 쉽습니다.?여기서 이야기하고자 하는 핵심은 촬영시 흔들림을 최소화하는 자신의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Long shot촬영시에는 일반적인 핸디캠 촬영방식으로 찍거나 삼각대를 이용하면 되지만 스케잇 촬영의 백미는 역시 Death Lens샷! 이 때 모든 떨림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일례로 Full Logic에서 김성욱 갤러리아 bsns footage에서 고공촬영 샷을 보면 종수형이 카메라를 두손으로 잡고 성욱이의 움직임을 눈으로 보면서 따라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실제 Fisheye Shot을 보면 거의 완벽하게 화각 안쪽으로 성욱이의 모습이 다 잡혀 있는 것 또한 아는 사람은 느꼈을 것입니다. 일단 어안렌즈 샷의 경우 제일 중요한 것은 떨림방지를 위한 자신만의 방식 체득이라 하겠습니다.

계속 어안렌즈 이야기를 해봅시다. 연결 샷을 찍을때 제일 중요한 것은 스케잇터의 몸이 화면의 중심에 오는 오류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이죠. 최대한 화각 안쪽으로 스케잇터와 보드가 잘 들어올 수 있도록 skater과 video camera lens와의 거리를 일정하게 유지하면서 따라가는 것이 핵심입니다. 너무 멀리 떨어져도 어안렌즈 특유의 맛이 떨어지고 너무 붙으면 도데체 누가 뭘 하는 건지 알 수가 없죠. 특히 처음 촬영하는 분들이 스케잇터만 쫒아가다가 기술을 놓치는 경우가 허다한데요…이것도 역시 여러 번 반복 훈련을 통해 자신의 거리유지 방식을 찾아야 합니다. 안정적인 push off는 기본이죠. 만일 피사체와의 거리가 너무 가까워서 스케잇터의 얼굴을 놓치는 한이 있어도 화면의 안쪽에 스케잇보드가 위치해 있어야 클립을 날려먹지 않는다는 것을 항상 염두해 두시기를 바랍니다.

직접 많이 찍고 결과를 분석하고 다른 비디오를 이것 저것 보다보면 어떤 비디오맨이 촬영을 잘 했는지 몇 개 풋티지만 보면 대충 보이게 되죠. 최근 비디오들은 아예 제대로 촬영되지 않은 것들은 throw away해버리는 것 같더라는…비디오를 만들고자 목표를 세운 분들의 경우 반드시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PC화면에서 편집하면서 감탄사를 연발하지만 막상 TV screen에서 화면을 재생하면 최악의 footage가 나올 수도 있다는 사실을요.

이번 블로깅은 여기서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너무 길어지는 것 같네요!

No Comments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L

Leave a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Powered by WordPress